드루와바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마사지와 떡을 한꺼번에 즐길수 있는 떡스파!! 부천에 있는 A스파로 잽싸게 달렸습니다~ 차분한 분위기와 인테리어에 묻어나오는 릴렉스~ 힐링하러 왔는데 릴렉스 해야하는건 당연 하지요ㅎ 콸콸 쏟아지는 뜨거운물에 몸을 풀고 극한직업 영화가 상영되는데 원두커피 한잔에 담배한모금의 여유~ 를 느낄세도 없이 바로 입성ㅋㅋ 현관리사님 들어오셔서 인사해주시는데 관리사님 치고 젊은층에 속하는 외모 좋은게 좋은거라고 외모도 이쁘시고 실력도 출중하시니 마음을 내려놓고 편하게 받아봅니다 이곳저곳 온몸을 누비며 마사지 해주는게 노골노골 하고 시원하고 아주 훌륭합니다 마사지의 끝을 알리는 전립선마사지가 시작되고 대충대충 하지 않고 제대로 지압해주고 손으로 기둥바로 아래까지 제대로 감아 올려주는데 민망하게도 벌떡 서버렸네요...ㅋㅋ 이어서 타이밍도 끝내주게 연우 들어오네요~ 오빠~ 빨딱썻네!?" ㅋㅋㅋ 민망했지만 당당한 자태를 뽐내고 있었나봅니다...ㅋㅋ 정성스런 BJ와 사글사글한 연우의 친밀력으로 자연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애무를 받으며 두 젖을 힘차게 주물러 보니 대략 C컵이상 거유...ㅎㄷㄷ 유들유들한게 만지기 좋구요~ 뒤기치 할때 조임살느낌은 더더욱 좋습니다ㅎ 앞치기를 하면서 그대로 가위치기까지 올리고 절정에 다다랐을때는 페이스가 올라가서 긴 호흡을 내쉬며 회심의 격발를 했네요 후.... 뒷 정리하는거 지켜보고 대기실까지 연우가 팔짱끼고 배웅해 줘서 기분좋게 나왔습니다ㅎ

도찐개찐님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점심시간에 짬내서 마사지에 떡도 고프고 A스파로 향했습니다 수관리사님 한테 마사지 한시간동안 진땀나게 잘 받았네요 온몸이 후끈후끈 합니다ㅎ 서비스로 시원이가 들어왔는데 긴 머리에 굉장히 슬림한 언니네요 말그대로 서비스도 시원시원하게 진행해주네요 BJ할때도 수준급으로 흡입해서 빨아주고 혀놀림이 장난아니네요ㅎ 느낌도 없었는데 어느새 씌워져있는 콘돔이 놀랍기만 합니다ㅎㅎ 여상으로 시작해서 철퍽철퍽ㅎㅎ 위아래로 쓱삭쓱삭 느낌 좋습니다 정상위로 변경해서 단단하게 서있는 꼭지를 낼름낼름 빨면서 애무좀 하다가 부드럽게 삽입하니 시원이 반응이 좋은건지 움찔움찔 하네요~ 이런 요소가 즐떡에 가미를 더해주는거 아니겠습니까?ㅎ 신음소리도 살살 흘러나오는게 절정에 다다를때 탄성과 함께 힘차게 발싸 했네요ㅎ 옷입혀주고 배웅받고 나왔네요ㅎ 조용한 분위기속에 몸과 마음을 정돈하고 가벼운 발걸음으로 다녀왔습니다~

후장개통식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첫 느낌이 슬림하고 얼굴이 이쁘장합니다 피부도 하얗고 애교가 많습니다 위아래로 스캔하고 있는 찰나에 하루가 하나하나 올탈합니다. 옷입은 상태에서 하는게 좋다고 하니웃으며 제 방망이를 잡아주네요 위아래로 쉐킥쉐킷 침범벅이된 제 똘똘이에 cd을 씌우고 정상위로 흔들어댑니다. 캬오 기분 째집니다. 이러다 쌀거같은데 너무 빠르다며 좀만 참아 보라네요 그말이 왜이리 자극적인지 바로 뿜습니다.^^;; 제 방망이를 깨끗하게 닦아주고 이런저런 얘기하다 폰이 울려 기분좋게 뽀뽀와함께 퇴실합니다 밖에나와서 라면 한그릇 먹고 가니 세상만사 즐기면서 사는구나 생각드네요

마니화나v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친구와 오전에 방문을 합니다 2시까지 조조라 부랴부랴 뛰어갑니다. 저는 s코스 친구는 인기가 많다는 a코스로 갑니다. 대기시간없이 바로 들어갈수 있어서 좋구요. s코스로 한게 아쉬울 정도로 마사지가 너무 시원하네요. 곧이어 언니가 들어옵니다 연우라고 하는데 글램글램 합니다 하지만 얼굴이 마음에 들어 스피드하게 진행합니다. 급했던탓인지 떡감이 너무좋은건지 신호가 너무빨리옵니다. 참으려던 찰나 언니 쪼임에 항복 ㅋㅋㅋ 역시 프로가 다르긴 다르네요. 끝나고 나서 마사지를 좀더 추가하려다 아까 해주신관리사분이 바로 일들어가셧다 해서 다음을 기약하고 씻고 좀 기다리다 친구와 같이나옵니다. 나올때 쿠폰도 챙겨주시는데 한달안에 다채울거같은 느낌 ㅋㅋㅋ 오늘은 바빠서 짧게 썻는데 다음에는 상세한 내용 올려보도록 할게요~

내가진성
와꾸 강추
서비스 강추
마인드 강추

날씨가 슬슬 더워집니다. 간밤에 잠을 설쳐 온몸이 찌뿌둥 하네요. 오랜만에 마사지를 받을까 스파를 방문합니다~ 조조라 12만원으로 할인도 해준다네요. 간단하게 샤워를 마치고 커피한잔 먹으면서 기다리고 있으니. 방으로 안내해 주시네요~ 윤 관리사분이 들어오셔서 피로한 부위를 물어보니 집중적으로 케어를 해주십니다. 한참을 받고 있다보니 잠이 스르르 듭니다. 전립선 마사지에 잠이 후딱 깨고 제 똘똘이가 무자게 커집니다. 갑자기 노크소리에 똘똘이가 놀래서 숨으려 했지만 이내 한나를 보고 다시한번 정신을 차립니다. 새롬이라고 했나요. 쑥쓰러워하는 저를 대신해 리드해줍니다. 가슴도 아담하니 딱 좋고 한눈에 봐도 20초중으로 보이네요 똘똘이에 혀가 휘감기는 기분이 좋을찰나 잠시 정신을 놓은사이 장갑이 씌어지고 쑤욱 빨려들어갑니다. 애인이랑 하는거처럼 제가 상위로 몇번 강강 하다 이내 싸버립니다. 뭔가 너무 빨리 싸버려서 아쉬운감은 있지만 애초에 마사지를 받으러 왔다가 연애까지 풀고 가는거라 가성비 만땅 느낌 듭니다. 다음에는 투샷으로 가는것도 괜찮다 생각도 드네요.